‘후쿠시마 원전 오염 방수,대응방안 없는가?’ 포럼 열려

       (사)남북경협국민운동본부 주최,  제96회 남북경협전략포럼

(사)남북경협국민운동본부(상임대표: 이장희/한국외대 법학전문대학원 명예교수)주최로 10월 31일(월) 오후6시30분, 서울 종로구 종로오피스텔 1110호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방수,대응방안 없는가? 라는 주제로 제96회 남북경협전략포럼이 개최됐다. 

이날 포럼의 인사말에서 이장희 한국외대 명예교수는 "2023년 4월 후쿠시마원전 방류를 앞두고, 이에 대한 다양한 대응방안을 모색하는 포럼"이라면서 "주지하다시피  2021년 4월 13일 일본 스가 요시희데 총리는 각료회의에서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에 저장되어있는 오염수를 2023년부터 최소 30년간 해양으로 방류하기로 결정했다. 이방류 결정은 2018년 10월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방출을 검토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만 2년 6개월 만에 내린 최종 결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상임대표는  "일본 주민들과 어민, 어민단체들은 해당 결정에 대해서 반발 하였고, 주변국인 한국은 물론이고 중국에서도 강한 비판을 하고 있다. 더욱 실망스러운 것은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후쿠시마원전 오염수 방류에 대해  [국제원자력 안전기준]에 부합하다는 결정을 내린 점이며 미국도 이에 환영했다"고 말했다.

이 상임대표는 또 "한국정부는 2018년 10월 일본원자력규제위원회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검토를 발표한 이후 국무총리실 국무조정실 주재하에 [오염수 방출대응 관계부처 TF]설치,운영해오고 있다.  국내적으로는 범정부 차원에서 해양 방사능 감시체제를 구축하고, 수입산물의 안전관리를 강화해 오고 있다, 국제적 차원에서는 국제공조와 국제사회의 객관적 검증을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는 "그리고 지난 2021년 4월 13일 일본정부의 오염수 해양방류 최종 결정이후 한국 정부는 강한 반대와 우려를 일본정부에 전달하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2021년 4월 14일 외교적 해결외에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를 포함하여 국제해양법적 해결에 대해서 치밀하게 검토를 지시하였다."고 말했다.

기념촬영
기념촬영

이어 송태경 박사(남북경협국민운동본부공동대표)의 좌장사회로  발제자 서인원 박사(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홍보팀장)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수,대응방안 없는가“라는 주제로  발제를 했고 윤갑구 박사(남북경협운동본부 상임고문), 문맹열 남북경협본부 공동대표, 김운향 박사(남북경협운동본부 운영위원) 3명이 지정토론을 진행했 

서인원 박사는  발제문에서 "한국정부는 일본과의 양자 소통. 협의채널 등을 통해 해양방출의 잠재적 영향에 대한 우려를 전달하는 한편, 한국측 안전성 검토에 필요한 충분한 정보제공과 원전 오염수의 안전한 처리를 위한 책임있는 대응을 지속적으로 촉구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후쿠시마원전 오염수 방수 현황 분석, 방류에 대한국제법적 검토 및 해결방안을 제시하려고 하였다."고 말하고 이장희 한국외대 명예교수가 종합정리 토론후 행사를 마무리 하였다. 

행사후 이장희 상임대표가 서인원 박사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행사후 이장희 상임대표가 서인원 박사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저작권자 © 정경시사 FOC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