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연구원 김용 부원장 사퇴... 정진상 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도 사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 민주연구원 김용 부원장이 사퇴했다. 정진상 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도 사의를 표명했고 당은 구속적부심 결과를 본 뒤 사표 수리 여부를 판단하기로 했다.

민주연구원 김용 부원장(왼쪽)이 사퇴했다. 정진상 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오른쪽)도 최근 사의를 표명했으나 아직 수리되지는 않았다. 김용 네이버 블로그 캡처·황진환 기자

민주당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23일 공지를 통해 "부당한 정치탄압으로 구속돼 있는 김 부원장이 당직을 수행하기 어려운 여건을 들어 사의를 표명했고 당은 수리했다"고 밝혔다.

안 수석대변인은 "정확한 사의 표명 시점과 수리 시점은 확인해봐야 한다"며 "당직을 수행하기 어려운 여건이 됐을 때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고 있고 오늘 공지드렸다"고 설명했다. 김 부원장은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와 함께 이 대표의 다른 최측근 정 실장도 최근 사의를 표명했으나 아직 수리되지는 않았다. 당은 정 실장의 구속이 적절한지 여부를 따지는 구속적부심 심사가 이날 진행되는 만큼 그 결과를 보고 판단하겠다는 방침이다.

정 실장 사표 수리 시점을 묻는 질문에 안 수석대변인은 "예측해서 말씀드리기는 어렵고 구속적부심 결과가 나오면 그것을 보고 종합적으로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측근들이 사의 표명에 대한 이 대표의 반응을 묻는 질문에는 "사의를 표명했으니 그것을 두고 판단하고 수리한 것"이라고 짧게 대답했다.

앞서 일각에선 이 대표 측근들에 대해 당헌 80조에 따라 당직을 정지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왔다. 당헌 80조 1항에는 '사무총장은 부정부패와 관련한 법위반 혐의로 기소된 각급 당직자의 직무를 기소와 동시에 정지하고 각급윤리심판원에 조사를 요청할 수 있다'고 돼있다. 그러자 친명계 정성호 의원도 김 부원장 거취에 대해 "본인이 자진사퇴하는 게 낫지 않겠나"라고 언급했다.

저작권자 © 정경시사 FOC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