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태 “이재명 대표, 물의를 빚은 것에 대해서 사과를 해야” 주장

 

더불어민주당 원로인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은 24일 “이재명 대표는 검찰의 조작이든 뭐든 간에 유동규 전 성남도시공사 본부장을 중용한 사람이 누구냐. 이런 물의를 빚은 것에 대해서는 사과를 해야한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의 측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공사 본부장이 대장동 개발 특혜, 비리 의혹의 중심에 있기 때문에 이 대표가 직접 이에 대한 대국민 사과를 해야한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유 전 사무총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이 대표의 태도에 대해서는 조금 불만도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대표는) 일단 국민들에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사과를 하고, 그렇지만 나는 소위 측근이었다고 하는 사람들의 결백을 믿는다. 수사 결과는 더 지켜보겠다 등 (입장이) 나와야하는데 무조건 야당탄압이라는 식으로만 하니까 다른 목소리들도 나오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재명 대표 측근(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 정진상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들 건에 대해서는 의원들이 반신반의 해요. 잘 모르니까, 팩트를”이라며 “우선 모르고 이재명 대표 얘기와 그 사람들이 완강히 지금 조작 수사라고 저러고 있으니까 저 말이 맞는지 또 같이 교류를 했던 의형제인지 맺었는지 안 맺었는지 모르겠지만 유동규 같은 사람이 저러고 있으니까 많이들 당혹스러워 하는 것도 사실인데 저는 이재명 대표의 지금 태도에 대해서는 의원들이 조금 불만도 있다”고 했다.

유 전 사무총장은 이재명 대표를 겨냥해 “암만 조작이든 뭐든, 검찰의 조작이든 뭐든 간에 그 사람 갖다가 등용한 사람이 누구냐”라며 “이런 물의를 빚은 것에 대해서, 물의가 야기된 것에 대해서 책임이 있잖아요. 그 대목에 대해서는 사과를 해야죠”라고 했다.

또 뇌물 수수 혐의를 받는 노웅래 의원에 대해서는 “(노 의원은) 개별적으로 저한테 전화도 해서 자기는 아주 결백하다고 했다”며 “저도 잘 대처하라고 통화했습니다만 집에 현금을 많이 가지고 있었던 게 모양은 굉장히 안 좋게 됐다. 수사 결과를 지켜보자”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정경시사 FOC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