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의원, ‘청담동 술자리’ 의혹과 관련 유감 표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윤석열 대통령 등이 참석했다고 주장했던 ‘청담동 술자리’ 의혹과 관련해 유감을 표시했다. 다만 다시금 비슷한 제보를 받는다면 똑같은 질문을 던지겠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입장문을 발표했다.

그는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를 봤다고 말한 당사자가 경찰에서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며 "이 진술이 사실이라면, 이 의혹을 공개적으로 처음 제기한 사람으로서 윤석열 대통령 등 관련된 분들에게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다만 국정과 관련한 중대한 제보를 받고, 국정감사에서 이를 확인하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다시 그날로 되돌아간다 해도 저는 다시 같은 질문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어 " 앞으로도 국민을 대신해 묻고 따지는 ‘의무와 책임’을 다하겠다"고 했다.

김 의원은 지난달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이 술자리에 윤 대통령과 한 장관 등이 김앤장 변호사 30명 등이 모여 밤늦게까지 술을 마셨다는 것이다. 당시 김 의원은 이 자리에 있었다고 주장했던 첼리스트의 남자친구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정경시사 FOC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